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여성가족부 마이크로 사이트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글자크기

즐겨찾기 설정

즐겨찾기 선택즐겨찾기를 선택해주세요 (6개 선택 가능)

정책정보

  • 양성평등
  • 청소년
  • 가족
  • 인권보호
  • 정책자료실

민원·참여

  • 전자민원
  • 민원신청
  • 국민참여
  • 국민제안
  • 규제개혁
  • 사이버신고
  • 적극행정

정보공개

  • 정보공개
  • 법령정보
  • 예산정보
  • 정책실명제
  • 청렴경험나눔방
  • 통계
  • 소장•발간자료
  • 정부포상공개검증

알림·소식

  • 공지·공고
  • 보도·설명
  • 홍보자료
  • 캠페인

기관소개

  • 여성가족부는?
  • 조직·직원 안내
  • 장차관 소개
  • 국정과제
  • 주요업무계획
  • 찾아오시는길

유형별 서비스

  • 일자리정보
  • 교육정보
  • 상담창구
  • 시설찾기
  • 좋은부모 행복한아이
  • 한부모 가족
  •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

정책뉴스

코로나 우울,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와 상의하세요!

코로나 우울,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와 상의하세요! 내용으로 담당부서,이름,전화번호,작성일 정보들을 조회해서 제공

코로나 우울,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와 상의하세요!
담당부서 청소년가족정책실 청소년자립지원과
전화번호 02-2100-6276 작성일 2020-12-17


코로나 우울,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와 상의하세요!

 

▪ 장기화된 코로나19로 가족문제(75.8%↑)·정신건강(53.0%↑) 영역 상담 대폭 증가
▪ ‘찾아가는 온라인 상담’ 내용 중 1순위는 자살․자해(38.3%),

2순위는 성폭력․ 성매매(29.8%), 3순위는 가출(14.6%) 문제

 

 

< '찾아가는 온라인 상담' 사례 >

 

◉ 가출 구조 사례
- A군은 가출 후 2주 넘게 끼니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해 사회관계망서비스에 ’가출팸‘을 구한다는 게시물을 남겼고, 사이버상담원은 A군이 있는 곳을 확인한 후 가장 가까운 청소년쉼터에 안전하게 입소할 수 있도록 지원하였다.
- 이후 A군은 본인이 활동했던 가출팸 친구에게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를 소개해 위기에 놓인 다른 청소년에게 도움을 주는 징검다리 역할을 하게 되었다.

◉ 가정폭력 구조 사례
- B양은 모(母)의 언어폭력으로 오랜 기간 힘들어 하다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자살을 암시하는 글을 올렸고, 이를 발견한 사이버상담원은 메신저로 상담을 시도하여 인근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 대면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연계하였다.
- 이후 B양은 해당 기관에서 심리상담을 받으며 안정을 찾을 수 있었다.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와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이사장 이기순)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비대면 청소년상담 창구인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를 이용한 청소년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 (’19.1월~11월) 224,347건 → (’20.1월~11월) 295,227건 (전년동기 대비 31.6%↑)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는 일상적인 고민이나 우울, 불안 등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이 온라인을 통해 상담받을 수 있도록 여성가족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에서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는 청소년사이버 상담 전문기관이다.
*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www.cyber1388.kr) : 채팅․게시판 상담, 웹심리검사, 댓글 상담, 솔로봇 상담 등 온라인 서비스 제공

 

사이버상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청소년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일상이 장기화되면서 가족문제(’19년 24,559건 → ’20년 43,185건/75.8% 증)와 정신건강(’19년 56,659건 → ’20년 86,699건/53% 증) 영역의 상담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진 3월부터 가족과 정신건강 영역의 상담이 증가되었으며, 6월에 가장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상담내용으로는 가족문제의 경우 부모-자녀 간의 갈등이 32,648건으로 전년 대비 70.0% 가량 증가하였고, 부모 외 가족구성원 간의 갈등은 4,827건으로 전년대비 2배 이상(116.0%)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정신건강 관련 상담은 우울․위축이 43,545건으로 전년대비 59.3% 증가하였고, 강박․불안 영역의 상담건수는 21,049건으로 전년대비 86.4% 증가하였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지난 9월부터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상담 증가에 대응하고, 온라인상에서 위기청소년을 조기 발굴하여 지원하기 위해 ‘찾아가는 온라인 상담’(이하 ‘사이버 아웃리치’)을 확대* 추진하였다.

※ 사이버 아웃리치 : 청소년 이용이 많은 야간시간(20시~04시)에 인터넷 카페, 블로그 등의 온라인 매체로 상담자가 직접 찾아가 위기 상황에 놓인 청소년을 지원하는 상담 활동
*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 상담원 증원 : (기존) 47명 ⇒ (변경) 67명

 

‘사이버 아웃리치’ 상담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를 이용해 위기에 노출된 청소년을 발굴하고, 의료․주거지원 등 필요한 자원을 연계하거나 상담을 통해 청소년이 심리적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상담내용은 자살․자해 문제가 38.3%로 가장 많았으며, 성폭력․성매매 문제 29.8%, 가출 문제 14.6%, 가정폭력 문제 9.7%, 학교폭력 문제 7.6% 순으로 나타났다.

 

심리 상담과 더불어 청소년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유관기관*과의 연계활동도 208건이 이루어졌다.
* 청소년상담복지센터, 해바라기센터, 자살예방센터, 아동보호전문기관 등

 

이기순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이사장은 ”청소년을 둘러싼 환경 변화에 맞추어 온라인 상담 콘텐츠를 보강하고, 코로나 이후 시대에 적합한 상담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스트레스로 인한 우울, 불안 등을 느끼는 청소년과 부모는 언제든지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를 찾아 이용해 주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불안․우울 등을 호소하는 청소년이 증가하고 있어 위기청소년을 조기에 발견하고, 적절한 상담과 맞춤형 지원을 효과적으로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라며,

 

“위기청소년 통합 지원을 위해 부처 간 경계를 넘어선 연계와 협력 방안을 마련하여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정책뉴스의 이전글 다음글

정책뉴스의 이전글 다음글 목록을 조회해서 제공

이전글 가족친화 경영에 앞장선 기업·기관 인증 및 표창
다음글 「2021년 내 삶을 바꾸는 양성평등 정책」 대국민 공모

  • 부서 :
    여성가족부
    전화번호 :
    02)2100-6000